자유게시판

포스코 참여하는 경북도 탄소중립추진위 출범 (기계 조항진 교수, 화공 김원배 교수) (출처: 영남일보)

페이지 정보

2021.10.06 / 345

본문

내년 3월 탄소중립기본법 시행에 따른 지역 맞춤형 대응책 마련을 위해 경북도가 5일 '탄소 중립 추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특히 포스코가 참여하면서 경북도의 탄소중립사회 전환에 한층 가속도가 붙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포스코 참여는 경북이 탄소중립 행정을 선도할 수 있는 구심점이 될 수 있고, 나아가 전 국민적 공감대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출범한 탄소중립추진위는 기후위기, 에너지, 산업, 농·축·수산, 수송, 건물 등 분야별 전문가 20명으로 구성됐다.


추진위원 중에는 전국구로 활동하는 환경전문가인 이유진 녹색 전환 연구소 부소장을 비롯해, 권혁수 에너지산업진흥원 이사장, 조항진·김원배 포스텍 교수, 황계순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환경에너지연구소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추진위는 앞으로 경북이 탄소 중립사회로 전환하기 위해 필요한 정책 기본방향을 제시하게 된다. 또한 추진과제 및 사업발굴, 탄소 중립정책에 대한 도민 이해를 돕는 홍보 및 소통에도 앞장서게 된다.

특히 주목할 것은 포스코가 적극 참여하고 있다는 점이다. 포스코는 최근 탄소를 발생시키지 않고 철을 뽑아내는 '수소환원제철' 기술개발사업을 함께 진행하는 포항산업과학연구원 (RIST)관계자를 '경북도 탄소중립추진위원'에 추천했다. RIST는 포스코가 전액 출자한 기관으로, 포스코의 환경 에너지 분야 연구를 전담한다.

포스코는 이날 출범식 후 열린 세미나에도 직접 참석해 '포스코 2050 탄소 중립 선언과 이행 현황'에 대해 주제발표도 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2050탄소중립선언'을 했다. 수소환원제철을 기반으로, 기준년도(2017~2019년)대비 일선 사업장에서 2030년과 2040년에 각각 20%, 50%씩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한 게 핵심골자. 허재용 포스코 수석연구원은 세미나에서 "수소환원제철 등으로 생산체제를 전환하는 것은 물론 저탄소 제품 확대와 사업재편으로 경쟁력을 제고하겠다"고 했다.

자동차 등 전·후방 산업연계 효과가 큰 철강분야에서 탄소 중립을 실현하려면 기술뿐 아니라 연대, 협력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선 정부는 그린 수소 및 신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전력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국가 인프라를 구축해야 하고, 고객사들은 저탄소 소재를 우선 구매하는 정책을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투자가들은 탄소 감축 및 탄소 정보 공개기업을 장기투자 포트폴리오에 우선적으로 포함시키는 노력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기후 위기시대에 탄소 중립사회로의 전환은 이제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라며 "추진위 출범과 함께 주요 온실가스 배출원인 포스코와 적극 협력해 변화의 흐름에 앞장서는 탄소 중립 행정을 펼쳐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포스텍BK21PLUS박태준학술정보관포항공대신문 포스텍BK21PLUS박태준학술정보관포항공대신문
37673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청암로 77 포스텍 첨단원자력 공학부
대표전화 +82.54.279.9551~3        팩스 +82.54.279.9559         E-mail WebMaster
COPYRIGHT @ 2010 DANE. ALL RIGHT RESERVED
top_b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