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과기정통부, 2021년까지 미래원자력 전문인력 800명 양성

페이지 정보

2018.07.24 / 501

본문

현장중심 5개 교육기관 선정..융합기술 특성화 대학원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오는 2021년까지 미래원자력 분야 전문인력 800명을 양성한다.

과기정통부는 원자력연구개발사업 추진위원회를 개최하고 미래원자력기술 육성에 필요한 전문인력을 본격적으로 양성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말 수립한 미래원자력기술 발전전략에 따라 원자력 안전과 해체기술 강화, 방사선기술 등 융합기술 지원 확대, 해외 수출 지원 등 미래원자력기술을 중점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해 신설된 원자력안전연구전문인력양성사업과 대학의 미래원자력연구센터 지원을 통해 안전, 해체, 폐기물 관리 등 미래원자력 분야 전문인력을 2021년까지 4년간 총 800명 양성해 나갈 계획이다.

원자력안전연구전문인력양성사업을 통해서는 안전과 해체, 폐기물 관리 등 미래 원자력기술에 필요한 전문인력 양성을 중점적으로 지원한다. 첨단 연구용 장비와 시설을 활용한 현장 맞춤형 안전연구 인력양성을 위해서는 5개 교육기관을 선정하고 취업과 연계한 현장 중심의 안전기술 전문교육을 지원할 예정이다. 원자력 융합기술에 특화된 인력양성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원자력 안전과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융합 안전인력 교육과정을 신설하고, 인문학과 원자력을 융합한 특성화 대학원도 지원할 계획이다. 글로벌 수준의 연구자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기구, 선진국의 원자력 연구기관에 공동연구를 위한 대학원생과 연구원의 해외 파견을 지원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아울러 5년간 산학연 공동연구를 지원하는 대학의 미래원자력 연구센터 2개 신규 과제를 추가 지원해 총 11개의 센터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올해 안전.해체연구와 융합연구 강화를 위해 인공지능 기반 원전 운전지원 기술, 고(高)방사성시설 제염 및 환경복원기술 등 2개 센터를 신규로 추가 선정하고 기존의 9개 센터는 미래원자력기술 분야로 특화하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미래원자력기술 분야의 창의·도전적인 기초연구를 위한 전략기초 연구과제 20개를 신규로 선정해 3년간 지원하고, 향후에도 미래원자력분야의 연구 기반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포스텍BK21PLUS박태준학술정보관포항공대신문 포스텍BK21PLUS박태준학술정보관포항공대신문
37673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청암로 77 포스텍 첨단원자력 공학부
대표전화 +82.54.279.9551~3        팩스 +82.54.279.9559         E-mail WebMaster
COPYRIGHT @ 2010 DANE. ALL RIGHT RESERVED
top_btn